‘바람을 가른다’… KF-X 풍동 시험 착수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ㆍ항우연)과 함께 22일 대전 항우연 저속풍동시험실에서 ‘KF-X 저속풍동시험 착수행사’를 열고 KF-X의 기체 형상 설계를 위한 풍동시험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행사에는 방위사업청 KF-X사업단 정광선 단장 및 총 5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KF-X 개발경과 및 풍동시험 계획을 공유했다.

국내외 전문기관에서 진행되는 KF-X 풍동시험은 형상 최적화를 위한 1단계(2016~2017)와 형상확정을 위한 2단계(2017~2018), 확정형상에 대한 상세 데이터 확보를 위한 3단계(2018~2020) 과정으로 진행되며 총 1만3000여 시간 동안 저속 및 고속풍동, 강제진동, 흡입구 풍동 등의 세부 시험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저속풍동시험’을 시작으로 1단계 풍동시험이 시작되고 1~2단계 풍동시험이 완료되는 2018년 중반에는 기체형상을 확정할 계획이다.

‘저속풍동시험’은 KF-X 탐색개발 형상인 C103에서 발전된 C105 형상의 1/13 정밀 축소 모델을 이용해 풍속 70m/s의 저속 조건에서 기체, 랜딩기어, 외부무장 형상에 미치는 비행특성을 측정하는 시험이며 기간은 총 2개월이 소요된다.

항우연 항공기술연구단 김철완 단장은 “항우연은 ‘99년부터 자동차, 선박은 물론 수리온, KC-100 등 국산항공기 개발 참여를 통해 국내 풍동시험 기술을 발전시켜왔다”며 “온국민의 염원인 한국형전투기 개발성공을 위해 이번 시험이 적기에 완료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AI 고정익개발 본부장 류광수 상무는 “금일 풍동시험 착수로 KF-X 체계개발이 한 단계 더 나아갔다” 며 “10년이라는 긴시간 동안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정부 및 산.학.연 모두가 힘을 합쳐 단계, 단계를 철저히 준비해 반드시 개발에 성공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