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마스터스 뉴 패키지 출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페르노리카 코리아(대표 장 마누엘 스프리에)의 프리미엄 스카치 위스키 발렌타인(Ballantine’s)이 발렌타인 고유의 정통성과 현대적 감성을 담아 ‘발렌타인 마스터스(Ballantine’s Master’s)’ 뉴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발렌타인 마스터스는 발렌타인의 5대 마스터 블렌더 ‘샌디 히슬롭(Sandy Hyslop)’이 오랜 수련 끝에 마스터 블렌더가 되어 선보인 첫 번째 작품이자,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위스키 원액을 선별해 만들었다.

새롭게 선보이는 발렌타인 마스터스 패키지는 젊은 소비자들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도록 심플하고 현대적인 스타일로 변모했다. 바틀에는 주로 티타늄 실버 컬러를 사용해 현대적인 감각과 마스터스만의 스타일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캡슐은 발렌타인의 상징인 ‘B’로고를 통해 발렌타인만의 정통성과 새로운 비전을 함께 표현하고 있다.

가장 큰 변화를 준 라벨은 브이자(V)형의 수장 무늬로 바뀌었으며, 라벨 가운데에 위치한 발렌타인 고유의 문장(Crest)은 발렌타인의 프리미엄한 위상을 나타내고 있다. 라벨 하단에 위치한 샌디 히슬롭의 서명은 마스터스만의 특별한 가치를 보여준다. 케이스에도 티타늄 실버 컬러와 발렌타인의 상징인 ‘B’로고로 바틀과 통일성을 주었으며, 발렌타인 고유의 문장(Crest)과 샌디 히슬롭의 서명을 넣어 클래식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새로운 패키지의 발렌타인 마스터스는 세련미와 부드러움이 완벽하게 균형을 이루는 맛과 향은 그대로 유지한다. 깊고 진한 구릿빛이 도는 황금색 컬러로 향긋한 꽃향기에 오렌지와 초콜릿향이 가미된 크리미한 풍미를 주며 달콤한 바닐라와 식욕을 돋우는 오렌지의 조화가 돋보이며 잘 익은 배처럼 부드럽고 균형 잡힌 맛을 선사한다.

페르노리카 코리아의 마케팅 총괄 플로랑 르롸(Florent Leroi) 전무는 “발렌타인 마스터스는 한국 소비자만을 위해 선별한 원액으로 블렌딩된 제품으로, 발렌타인 고유의 정통성과 새로운 비전을 한번에 느낄 수 있다”며 “새롭게 탄생한 발렌타인 마스터스는 현대적 감각을 더한 디자인과 탁월한 부드러움으로 다양한 연령층의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스카치 위스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