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됐던 노들섬, 복합문화기지 된다…공연장ㆍ산책로 조성

-노들꿈섬 3단계 공모 ‘노들마을’ 당선…2018년 완공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40년간 도심 속 외딴 섬으로 방치됐던 노들섬이 2018년 음악 중심 복합문화기지로 새로 태어난다. 노들섬은 실내ㆍ외 공연장과 공원, 상점가, 카페, 생태교육시설 등 다양한 시설이 산책로와 골목길로 연결되는 노들마을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공개경쟁방식으로 진행한 국제현상설계공모 최종 당선작으로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구상부터 공간ㆍ시설 조성, 실제 운영까지 전 과정을 시민공모로 결정하는 ‘노들꿈섬 조성계획’의 3단계 공모가 마무리됐다. 


현재의 노들섬 땅 위로 한강대교 높이와 동일한 지상부를 새로 만들고 기존 노들섬 땅과는 건축물과 계단 등으로 연결해 입체적으로 구성한다.

새로운 높이의 지상부는 데크, 광장, 다목적시설 등 열린 공간으로 조성되고,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공연장, 상점가 등 다양한 문화예술시설이 들어선다.

공연장을 제외한 대부분의 건축물은 확장과 다양한 디자인 적용이 가능한 ’모듈형 건물‘로 만들어진다. 향후 노들꿈섬에서 진행될 다양한 활동과 프로그램에 따라 이용자가 공간구조와 디자인을 완성해나갈 수 있는 참여적 설계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3차 공모는 1차ㆍ2차 공모를 통해 제안된 ‘음악 중심 복합문화기지’ 구현을 위한 시설과 공간구상을 구체화했다. 23개 국가에서 90개 팀이 참가 등록했고 최종 52개 작품이 접수돼 50대 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은 가변성과 활용성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2등은 노들섬을 작은 픽셀로 나눠 다양한 공간으로 재구성한 ‘노들 플랫폼’, 3등은 투명성을 갖춘 철골프레임을 활용해 건축과 자연의 경계를 융합하는 기법을 선보인 ‘Seoul Green Dot’가 선정됐다.

당선자에게는 기본ㆍ실시설계권(19억원)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이번 3차 설계공모 당선작을 2차 운영공모 당선자 밴드오브노들 팀의 운영계획에 최적화하기 위해 2ㆍ3차 당선자간 협의를 통해 7월 초 기본ㆍ실시설계를 위한 계약을 체결한다.


서울시는 올 하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상반기 착공, 2018년 상반기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이번 공간ㆍ시설 조성 국제현상설계공모를 끝으로 2년여에 걸친 노들꿈섬 공모를 모두 마무리하게 됐다”며 “향후 진행될 설계 및 조성공사도 차질 없이 진행해 2018년 시민들이 다양한 공연, 문화ㆍ체험활동을 즐기는 새로운 문화명소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