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 명성 되찾겠다” 팬택 중저가폰으로 복귀전

- 출고가 44만 9000원

- 중저가폰으로는 처음으로 무선충전기능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팬택이 1년7개월 만에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했다. 인지도가 높은 ‘스카이’ 브랜드를 앞세워 중저가 스마트폰시장에서 재기하겠다는 전략이다.

팬택(대표이사 정준)은 22일 서울 상암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작 스마트폰 ‘IM-100’을 공개했다. 팬택이 신제품을 내는 것은 2014년 11월 출시한 ‘베가 팝업 노트’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이는 팬택이 워크아웃과 회생절차를 거쳐 지난해말 쏠리드ㆍ옵티스 컨소시엄에 인수돼 재출범한 이후 선보이는 첫 제품이기도 하다. ‘내가 돌아왔다’(I‘m back)는 영어 문장을 연상시키는 모델명에서는 옛 명성을 되찾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는 설명이다.


‘IM-100’은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출고가는 44만 9000원이다. 이날 공개된 제품사양은 5.15인치 풀HD LCD 화면, 스냅드래곤 430 옥타코어 프로세서, 2기가바이트(GB)램, 저장공간 32GB, 3000mAh 용량의 내장 배터리, 1300만 화소 카메라다. 두께 7mm, 무게 130g으로 사용성도 강화됐다.

강점은 무선충전기능이다. 무선충전은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 등 프리미엄 모델에만 적용되던 기능이다. 이날 공개된 ‘스톤’(Stone)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두면 자동충전이 된다. 스톤은 무선충전기와 블루투스 스피커 겸용으로 제작된 스마트폰 액세서리다. 배터리를 충전하는 동시에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원도 재생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으로는 후면 우측 상단에는 아날로그 감성의 ‘휠키’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주요 키 버튼이나 응용프로그램을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직관적인 100단계 볼륨 조절과 어느 화면에서나 휠 키를 눌러 음악을 실행할 수 있는 ‘원 플레이어(ONE Player)’ 기능이 적용됐다. 카메라에서도 휠키를 돌려 타이머 촬영을 할수 있고, 휠키만으로도 쉽게 잠금 해제할수도 있다.

‘IM-100’에는 간결한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통신사 로고와 SKY 로고가 표기되지 않았다.

팬택은 이번 신제품에 사활을 걸었다. 신작 성공 여부에 따라 팬택의 재기 여부도 판가름날 것으로 전망된다. 문지욱 팬택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IM-100’은 스펙 경쟁보다는 사용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깊게 고민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IM-100’은 다음주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출시된다. 공시지원금을 감안하면 2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권도경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스카이 명성 되찾겠다” 팬택 중저가폰으로 복귀전

- 출고가 44만 9000원

- 중저가폰으로는 처음으로 무선충전기능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팬택이 1년7개월 만에 스마트폰 시장에 복귀했다. 인지도가 높은 ‘스카이’ 브랜드를 앞세워 중저가 스마트폰시장에서 재기하겠다는 전략이다.

팬택(대표이사 정준)은 22일 서울 상암동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작 스마트폰 ‘IM-100’을 공개했다. 팬택이 신제품을 내는 것은 2014년 11월 출시한 ‘베가 팝업 노트’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이는 팬택이 워크아웃과 회생절차를 거쳐 지난해말 쏠리드ㆍ옵티스 컨소시엄에 인수돼 재출범한 이후 선보이는 첫 제품이기도 하다. ‘내가 돌아왔다’(I‘m back)는 영어 문장을 연상시키는 모델명에서는 옛 명성을 되찾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는 설명이다.


‘IM-100’은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출고가는 44만 9000원이다. 이날 공개된 제품사양은 5.15인치 풀HD LCD 화면, 스냅드래곤 430 옥타코어 프로세서, 2기가바이트(GB)램, 저장공간 32GB, 3000mAh 용량의 내장 배터리, 1300만 화소 카메라다. 두께 7mm, 무게 130g으로 사용성도 강화됐다.

강점은 무선충전기능이다. 무선충전은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 등 프리미엄 모델에만 적용되던 기능이다. 이날 공개된 ‘스톤’(Stone)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두면 자동충전이 된다. 스톤은 무선충전기와 블루투스 스피커 겸용으로 제작된 스마트폰 액세서리다. 배터리를 충전하는 동시에 스마트폰에 저장된 음원도 재생할 수 있다.

디자인 측면으로는 후면 우측 상단에는 아날로그 감성의 ‘휠키’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주요 키 버튼이나 응용프로그램을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직관적인 100단계 볼륨 조절과 어느 화면에서나 휠 키를 눌러 음악을 실행할 수 있는 ‘원 플레이어(ONE Player)’ 기능이 적용됐다. 카메라에서도 휠키를 돌려 타이머 촬영을 할수 있고, 휠키만으로도 쉽게 잠금 해제할수도 있다.


‘IM-100’에는 간결한 디자인을 강조하기 위해 통신사 로고와 SKY 로고가 표기되지 않았다.

팬택은 이번 신제품에 사활을 걸었다. 신작 성공 여부에 따라 팬택의 재기 여부도 판가름날 것으로 전망된다. 문지욱 팬택 사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IM-100’은 스펙 경쟁보다는 사용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깊게 고민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IM-100’은 다음주 SK텔레콤과 KT를 통해 출시된다. 공시지원금을 감안하면 2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