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3분기 인문학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23일부터 ‘구 평생학습관 3분기 아카데미 강좌’에 참여할 수강생 모집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이번 아카데미엔 구민들의 인문학적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다양한 강연을 준비했다.

다음달 4일부터 매주 월요일 12주간은 ‘수필 창작 수업’이 진행된다. 수필가가 직접 수강생에게 창작의 기쁨과 노하우를 전수, 작가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5일부터 매주 화요일 4주간은 인문학을 처음 접하는 주민들을 위한 ‘세계명작과 함께 인문학 초보탈출’ 강좌, 7일부터는 사랑, 그리움, 슬픔, 즐거움 주제를 담은 ‘감성의 음악여행’ 강좌가 4주간 진행될 계획이다. 


8월부터는 시청자 제보로 특종 기자가 되는 방법을 익히는 ‘생활 속의 TV뉴스 영상’, 영화 ‘사도’, 드라마 ‘대박’ 속 인물을 통해 다양한 역사사건을 접하는 ‘영화와 드라마로 보는 조선후기 정치사’, 조선 역사 속 과학의 역할과 현대 과학의 의미를 되짚어보는 ‘조선시대의 과학과 만나다’ 등 인문학 강좌도 열린다.

양천구 관계자는 “문학, 음악, 과학, 역사 등 다양한 분야의 인문학을 주민들에게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의 3분기 인문학 아카데미 수강료는 강좌에 따라 2만원 이내다.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23일부터 구 평생학습관 홈페이지에서 수강 신청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