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중화권 관광객 유치에 구슬땀… 중국 현지서 인천 홍보 활동 성과 나타나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중화권 관광객 유치 목표 45만명’

인천이 계획한 올해의 중화권 관광객 유치 목표이다.

이에 따라 인천광역시와 관광공사는 목표 달성을 위해 중국과 대만 등 중화권역을 지역별로 시장을 세분화하고 연령대별 상품과 성수기 및 비성수기 차별화 전략을 세웠다.

또한 중국, 대만 등 중화권 현지를 찾아 인천 유치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사진>


관광공사는 지난해 한국관광공사(KTO)를 비롯한 수도권 RTO간 협약 및 관광 관련 유관기관과의 협약을 체결한 것을 바탕으로 전략적 공동협력 체계를 구축해 중국 현지에서 전시회, 포럼, 로드쇼 등에 참가했다.

이같은 전략적인 홍보 활동으로 유커 유치에 대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 현지 해외 공략 마케팅 활동을 실시한 결과, 잇단 유커 인천 유치에 성공했다.

관광공사는 지난 5월 23~27일까지 중국 허난성에서 열린 ‘중국 정주 국제여행도시 시장포럼’과 산시성에서 인천의 우수 관광자원 홍보 및 세일즈를 통해 중화권 SIT관광객 2300여명을 유치했다.

또한, 허난성 정부 지원 청소년교류 프로그램이면서 허난성 문연(문예연합), 허난성 무도협회, 허난방송국, 허난성여행촉진회, 허난성촬영가협회가 참여하는 ‘사해동심 감지중원 중한청소년문화예술교류활동’ 신문발표회 및 개막식에 참석해 향후 상호 협력에 따라 청소년 교류를 매년 정기적으로 개최하기로 했다.

이어 지난 5월 20일부터 22일까지 대만에서 열린 ‘타이페이 국제관광박람회’에서 인천-부산-경기 합동 설명회를 개최 후 타이완 여행사 및 언론사 17명으로부터 본격적인 인천상품 구성을 위한 협조를 요청받아 5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1박2일 동안 인천 팸투어를 실시했다.

특히 이번 팸투어에서는 중국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KB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를 중심으로 공사가 최근 출시한 ‘송송송커플코스(송도에서 촬영한 송중기, 송혜교 코스)’를 주력으로 해 송도달콤커피, 송도G타워 전망대, 월미도 등을 전격 홍보했다.

한편, 동북3성(심양 및 대련)을 공략하기 위해 지난 5월 11일부터 13일까지 인천항만공사, 인천항여객터미널, 엔타스, 대인훼리 등과 함께 공동으로 로드쇼 및 여행사 비즈니스 상담을 개최했다.

이 결과, 대련 최초 여행 프로그램인 ‘MC와 함께 떠나는 여행’의 촬영을 인천 유치에 성공시켜 지난 9일 인천 송도 및 중구지역에서 촬영을 마쳤으며, 오는 7월 대련 전역에 방영될 예정이다.

인천관광공사 황준기 사장은 “보다 공격적인 유커 유치를 위해 중국 현지 관광 접점을 직접 몸으로 부딪히며 발로 뛰는 현장 마케팅에 집중 공략하고 있다”며 “향후에는 설명회와 포럼 참가 등 오프라인 마케팅 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시장을 확대해 단체관광객과 FIT 관광객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유치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