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신공항 후폭풍]더민주 “재검토를”·정의당 “환영”…지역구로 엇갈린 野, 반응 제각각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를 두고 야권의 반응이 제각각이다. 지역구 이해관계에 따른 야권의 온도 차로 보인다. 더민주는 영남권 의원을 중심으로 반발이 거세고, 지역구 이해관계에서 한층 자유로운 정의당은 정부 결정을 “높게 평가한다”고 반응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장고 끝에 악수”라며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비판했다. 그는 “이미 10년 전 어려운 일이라 결론 냈던 김해공항 확장안이 채택됐다. 부산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공약을 안 지키는 불신ㆍ거짓말 정치기 계속되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더민주 부산시당위원장이다.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아직도 부산이나 밀양 등 지역 민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며 “모두 지역표를 의식한 선거 공약 때문에 발생한 사안이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또 정치권이 이런 약속을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남아 있다”고 했다. 이어 “이를 계기로 정부와 정치권이 지역 갈등을 유발하는 선거공약을 지양할 시기가 됐다”고 했다.

정의당은 김해공항 확장 결정에 “환영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정의당이 정부 결정에 환영한다는 반응을 내놓은 것 자체가 이례적이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가덕도, 밀양이 아닌 김해공항 확장이 해법이라고 주장했었다.

김상수ㆍ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