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옥 “김해공항 확장, 그럼 왜 온 나라에 소동을…”

[헤럴드경제] “김해공항의 확장가능성이 있다면 온 나라에 왜 이런 소동을 일으켰나?”

영남권 신공항문제가 기존 김해공항의 확장으로 결론진 가운데 밀양 신공항 유치를 이끌었던 새누리당 대구 북구갑 정태옥 의원이 불만을 토로했다.

정의원은 22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김해공항 확장이 사실상 곤란하다는 것을 전제로 해서 이번 용역을 했던 것”이라며 결국“더 이상 얘기할 거리가 없던 것을 가지고 국민의 분란만 일으켰던 아주 미봉책의 용역결과 발표라고 생각한다”고 허탈한 기색을 내비쳤다. 


이어 정의원은 ‘부산지역에 나름 이득을 줬다고 생각하는가?’는 질문에 “그런 생각을 지울 수 없다. 워낙 그쪽에서 강경하게 정치적으로 가니까 이것도 저것도 아닌 미봉책으로 사태를 막으려고 하는 것 아닌가”면서 “홍콩보다 더 큰 경제권역의 항공물류교통을 위한, 산업지원을 위한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만들자는 취지에 비춰 김해공항을 확장한다해도 그런 역할은 할 수 없다. 부산시민들이 워낙 세게 나오니까, 밀양으로 갔을 때 너무 정치적 부담이 크니까 미봉책으로 달래려고 한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의원은 그럼에도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이번 용역결과는 수용해야 된다고 본다”면서 “영남권 북부지역의 항공물류교통 해소를 위한 고민을 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구에서 부산을 연결하는 새로운 도로 등 인프라 건설에 대해 정의원은 “이번에 말은 그런게 들어가 있다. 그런데 그것이 실현가능한 문제인지(따져봐야 한다). 실제로 대구하고 부산 사이에 간접적인 도로망이 있는데 도로를 새로 놓는다면 경제적 타당성이 있는 도로가 되겠는가? 동대구역에서 바로 김해공항으로 가는 KTX를 놓겠다는 말도 이번에 들어가 있는데 그걸 믿을 수 있겠나? 지금 현재도 대구에서 부산으로 가는 KTX 노선이 있는데 또 새로운 노선을 놓는다는 게 과연 경제성이 있겠는가? 그렇기 때문에 그런 건 잘못하면 휴지조각이 되어 버리는 말밖에 안 되기 때문에, 지금 확실한 건 김해공항을 확장한다는 말 이외에 나머지는 가봐야 알 수 있는 문제다, 말이 좋아서 대구에서 김해까지 전용노선을 놓겠다는 거지, 그 자체가 공항을 건설하는 만큼의 비용이 들 텐데, 그것이 과연 합리적인 이야기인가, 저는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일종의 사탕발림에 불과하다, 워낙 대구, 경북이 떠드니까 그냥 미봉책으로 이야기한 것에 불과하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