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혁신기업 100㎞ 질주할때한국은 71㎞…

대한상의 제조업 300개사 설문

“중국기업이 100㎞ 속도로 변할 때 한국 기업은 70km 속도로 변하고 있다”
엘빈 토플러의 ‘혁신속도론’에 빗대어 우리나라 기업들에게 한국과 중국 기업의 혁신속도를 물었더니 이같은 대답이 나왔다. ‘빨리빨리’는 그동안 한국 제조업의 혁신속도를 두고 표현했던 다른 말이었다. 하지만 지금 한국 기업은 혁신속도에 있어 중국 기업에 한참 뒤져있다는 게 경제계 평가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국내 제조업체 300여곳을 대상으로 ‘우리 기업의 혁신 현주소‘를 조사한 결과, 우리기업의 혁신 속도가 현저히 떨어지고 있으며 중국 기업에 비해서도 느리다는 대답이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대한상의에 따르면 ‘귀 업종에서 지구촌 최고 혁신기업의 국적이 어디인가‘를 묻는 질문에 우리 기업들은 미국, 일본, 중국 순으로 답했다.

이어 ‘최고 혁신기업이 시속 100㎞ 변한다고 할 때 귀사는 어느 정도인가’라는 물음에 평균속도 58.9㎞라고 응답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혁신속도 65.5㎞), 전자(63.8㎞) 업종이 비교적 빠른 편이었다.

반면 중후장대 업종인 조선(57.7㎞), 철강(54.8㎞), 기계(52.7㎞)는 평균 속도에 모자랐다.

대한상의는 “과거 한국은 빨리빨리 문화를 통해 세계가 놀랄만한 고속성장을 일구었지만 속도의 경제(Economy of Speed) 시대인 지금 우리기업의 혁신속도전은 중국에도 뒤지는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국이 한국보다 혁신속도가 빠른가’라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84.7%가 ‘그렇다’는 답을 했다. 또 ‘중국이 100㎞ 변할때 한국의 속도는 얼마인가’란 물음에평균 70.9㎞ 속도라고 응답했다.

윤재섭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