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발사 미사일 2발 150㎞, 400㎞ 비행..정밀 분석중”(종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22일 “오늘 8시5분경 북한이 원산 일대에서 추가 발사한 무수단 추정 미사일 1발이 약 400㎞ 정도 비행했으며, 이에 대해 한미가 추가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발사한 무수단 추정 미사일이 400㎞ 가량 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북한은 이날 5시58분경 사거리 약 3500㎞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무수단 추정 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나 150~160㎞가량 비행하다가 공중에서 폭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이 미사일에 대해 비행 중에 여러 개의 파편으로 분리된 것으로 분석했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

그 전인 4월과 5월 발사된 4발의 무수단 추정 미사일에 비해 이번 5차와 6차 발사에서 점점 사거리를 늘려가며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북한의 무수단 추정 미사일은 지난 4월 사상 첫 발사 이후 이날 2발을 포함해 총 6발이 발사됐다.

이 중 5발이 발사에 실패했고 마지막 발사된 미사일은 처음으로 400㎞ 가량 비행했다. 그러나 무수단 미사일 사거리가 약 3000~4000㎞에 달하는 만큼 약 10분의 1의 거리를 비행해 성공 여부는 의문시된다.

다만 북한이 의도적으로 사거리를 줄여 발사했을 가능성 등을 놓고 군 당국이 현재 정밀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미사일 발사 현장에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이날 무수단 첫 발 발사에 실패한 뒤 불과 2시간여만에 다시 발사에 나선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통상 사거리가 수천㎞인 미사일의 경우 발사에 실패하면 수개월의 기능 점검 및 보완작업이 필요하다는 게 국내 미사일 전문가들의 견해다. 그러나 북한은 무수단 추정 미사일을 최근 2주~1개월 정도의 간격으로 지속 발사하고 있어 북한 군 당국이 뭔가에 쫓기듯 무리하게 미사일 발사 일정을 진행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우리 군은 최근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포착하고 예의주시해왔다.

북한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3월 ‘빠른 시일 안에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탄도 로켓 시험발사를 단행하라’고 지시한 이후 지난 4월15일 김일성 생일을 맞아 최초로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공중 폭발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7년 무수단 실전 배치 이래 첫 발사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어 같은 달 28일에도 오전과 오후 두 발을 연달아 발사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또 지난달 31일 4번째 발사 시도 때는 아예 차량에 탑재된 이동식 발사대에서 폭발한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이 22일 5번째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은 이동식 발사대를 벗어나 수 분간 150~160㎞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탄도미사일로서 정상적인 포물선 궤적을 그리지 못해 실패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은 금년 들어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발사를 6회 시도했으나 모두 실패했다”며 “이는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모든 발사 행위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행위”라고 밝혔다.

북한 무수단 미사일은 러시아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R-27(SS-N-6)을 바탕으로 개발된 것이다. 북한군이 지난 2007년 시험 발사도 하지 않고 무수단을 실전 배치한 것은 R-27 성능이 이미 입증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시험 발사 없이 실전 배치된 무수단은 지난 4월 15일 첫 발사 이래 연달아 발사 실패하며 사전 준비에 소홀했던 댓가를 톡톡히 치르고 있다.

만약 북한이 무수단 발사에 성공하면 이는 동북아 안보지형에 상당한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사거리 약 3500㎞인 무수단 미사일은 유사시 일본 전역과 주일 미군기지, 괌 미군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다. 한반도 비상사태 발생시 한반도로 전개되는 증원전력이 주일 미군기지와 괌 미군기지에서 급파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무수단 미사일은 미군의 한반도 전개를 상당 기간 늦출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