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산업은행 “성장동반자로서 중견기업 집중 지원할 것”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을 초청해 ‘한국경제 발전을 위한 중견기업과 KDB의 역할’을 주제로 ‘제164회 아펙 인사이츠(Ahpek INSIGHTS)’를 개최했다.

KDB산업은행은 지난 4월 ‘중견기업 정책금융기관’으로 역할을 재편하고 한국경제의 허리인 중견기업을 집중 육성・지원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KDB산업은행은 올해 예비 중견기업을 포함한 전체 중견기업에 23조원의 자금을 제공하기로 선언하고, 중견기업 지원 활성화 태스크포스(TF)를 구성ㆍ운영하는 등 본격적인 중견기업 지원에 나섰다.

이동걸 회장은 “고착화되고 있는 저성장 기조를 탈피하고 경기 회복의 모멘텀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견인차인 중견기업이 보다 큰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해외 시장 개척,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을 통해 세계 시장을 이끌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의 변화를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을 초청해 ‘한국경제 발전을 위한 중견기업과 KDB의 역할’을 주제로 ‘제164회 아펙 인사이츠(Ahpek INSIGHTS)’를 개최했다. (왼쪽 첫째 줄 네 번째부터) 강호갑 중견련 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사진 제공=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어 이 회장은 “KDB산업은행은 ‘중견기업의 성장동반자’로서 각종 정책금융 확대, 초기 중견기업에서 글로벌 전문기업까지 단계별 육성 프로그램 도입 등을 통해 중견기업의 성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원활한 지원 확대를 위해 중견기업 육성과 성장기반 확대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도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해련 송원그룹 회장이 사회자로 나선 토크쇼에서 이 회장은 산업은행 내 중견기업 전용 조직 신설, 중견기업 특별자금 조성 및 관련 제도개선 등 중견기업을 위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 회장은 “중견기업의 활발한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2000억원의 해외직접투자자금을 마련하고, 대출 우대금리 확대, 우량 중견기업 융자약정수수료 면제 등 중소기업 수준으로 중견기업 여신내규를 개선하겠다”며, “중견기업이 원활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실효적인 지원을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중견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중견기업 전용 M&A펀드’의 현실화가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중견기업계는 KDB산업은행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견실한 성장을 통해 경제 재도약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