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수단 고도 1413㎞-사거리 400㎞”

화성-10 발사고각 등 첫 공개
軍, 전군지휘관회의 소집 논의
사드 한반도 배치 논의 본격화

북한은 지난 22일 발사한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의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미국령 괌은 물론 미국 본토까지 타격권에 들어왔음을 시사해 향후 미국 등 국제사회의 강력 대응이 예상된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 “강한 우려”를 표명했고, 미국과 일본에서는 아태지역 미사일방어체계 강화 필요성이 제기됐다. 사드의 한반도 배치도 더 힘을 얻을 전망이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시험발사를 지켜본 뒤 “핵공격능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면서 “태평양작전지대안의 미국놈들을 전면적이고 현실적으로 공격할 수 있는 확실한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무수단 미사일 발사는 최대사거리를 모의해 고각발사체제(로프티드)로 진행됐으며, 최대고도 1413.6㎞, 사거리 400㎞를 기록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의 고각발사와 최대고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이번 시험발사로 최대사거리(4000㎞)를 확인, 미국령 괌을 사정권에 둔 것은 물론 대기권(1000㎞) 재진입에 성공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 대응도 신속하게 진행되고 있다. 전날 청와대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책을 논의한데 이어 이날 오전 국방부는 전반기 전군 주요지휘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엄중한 분위기 속에서 심각하게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날(이하 한국시간) 긴급회의를 통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김우영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