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탄도미사일 쇼크] 유엔, “北 미사일 강한 우려와 반대”…국제사회 긴박한 움직임

[헤럴드경제=신대원ㆍ김우영 기자] 북한의 주일미군기지와 괌 미군기지를 사정권으로 하는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발걸음도 분주해지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22일(현지시간) 미국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의 화성-10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프랑스의 알렉시스 라메크 유엔주재 차석대사는 회의가 끝난 뒤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강한 우려와 반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유엔 안보리는 다만 이날 북한의 화성-10 미사일 발사에 따른 언론성명을 채택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

라메크 차석대사는 “언론성명을 채택하려고 이사국들이 논의 중”이라면서도 “오늘은 어려울 것 같다. 며칠 이내에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사국들 사이에서는 언론성명 문구를 놓고 다소 이견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북한이 전날 두 차례에 걸쳐 발사한 화성-10 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협의를 거쳐 미국과 일본이 개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안보리는 북한의 네 차례에 걸친 핵실험과 장거리로켓 발사에 따라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실험을 금지하고 있다.

미국 백악관은 북한의 화성-10 미사일 발사를 ‘극악한 행위’라고 비난하며 “북한에 추가적인 압박을 가할 수 있는지 중국, 러시아와 진행 중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국무부도 북한의 이번 시험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하며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일본은 일본 열도를 사정권에 두는 화성-10 미사일 발사가 사실상 성공한 것으로 나타나자 긴박한 움직임을 보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2일 밤 도쿄 총리 관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북한 미사일 요격 역량을 서둘러 향상시킨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러시아 역시 러일간 평화조약 체결 협상을 위해 일본에 머무르고 있는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교차관을 통해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응한 긴밀한 공조 의사를 밝혔다.

중국은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성토장이 된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서도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는 이에 대한 언급 없이 한반도 비핵화 중요성 등 기존 입장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