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 대북제재 반발, 예기치않은 도발할 수도”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3일 “우리가 북한의 도발이 두려워서 또다시 과거처럼 도발과 보상이라는 패턴을 반복하게 된다면 북한의 비핵화는 멀어지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도 기대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전군 주요지휘관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격려 오찬에서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 효과가 점차 가시화되면서 북한의 반발이 예기치 않은 도발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올해 초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이후 지금까지 엄중한 안보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지금도 북한은 우리와 국제사회의 비핵화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하면서 오히려 핵보유국을 자처하고 있고, 핵탄두 공개와 신형 방사포 사격,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와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특히 북한이 전날 두 차례 발사한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켓 화성-10(무수단 미사일) 발사에 성공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어제도 또다시 2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는데 이러한 현재의 국면이 단기간에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위협이 장기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도발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이 변화의 길을 택할 때까지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우리 군의 빈틈없는 군사대비태세와 강력한 억제력”이라며 “북한이 도발을 통해 우리를 뒤흔들거나 국제협력체제를 느슨하게 만들 수 있다는 환상을 감히 갖지 못하도록 우린 군은 보다 강력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또 “군은 언제, 어떤 방식으로 일어날지 모르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달라”면서 “북한이 도발하면 평소 훈련한 대로 초기에 강력하게 응징해서 그 대가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보여주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장기간 엄중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느라 모두 수고가 정말 많다”며 “피로가 많이 쌓였을텐데도 철저한 훈련과 강인한 정신력으로 북한의 도발 위협에 잘 대처하고 있는 국군 장병 여러분의 노고를 높이 치하한다”고 격려했다.

또 “강력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뒷받침하고 있는 주한미군 장병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최근 군과 해경 등이 합동으로 서해상에서 불법조업에 나선 중국 어선 단속을 펼친 것과 관련, “우리 군이 유엔사와 긴밀하게 협력해 한강 하구 불법조업 어선을 합동 단속하고 북한 핵실험 이후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접경지역 주민을 지원하는 것은 군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