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신공항 첫 언급 “김해 신공항 건설에 최선 다할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영남권 신공항 문제가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난 것과 관련, “의뢰를 받은 외국의 전문기관은 모든 것을 검토한 결과, 김해공항을 신공항급으로 확장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고 결론내렸고 정부도 이러한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들과의 통일대화에서 “그동안 여러 지역에서 신공항 건설을 갈망해 왔는데 작년 1월 신공항과 관련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한 자리에 모여 외국의 최고전문기관을 선정해 용역을 의뢰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약속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이번 제안은 경제적으로도 많은 예산을 절약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김해공항을 확장할 시에 우려됐던 항공기 이착륙 시 안전문제나 향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항공 수요 문제에 대해서도 기존에 고려되지 않았던 V자형의 신형 활주로와 대형 터미널 건설을 통해 처리능력을 대폭 확대하면서 안전문제도 해결했다”며 “앞으로 정부는 김해 신공항 건설이 국민들의 축하 속에서 성공적으로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렇게 사회적으로 첨예하게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에 대해 관련 당사자들의 합의와 전문기관의 의견 존중, 정부의 지원이 잘 조화된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이 신공항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의 언급은 김해공항 확장이 사실상 영남권 신공항이라는 정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지역주민과 지자체 등 이해당사자들에게 대승적 차원에서 결과를 받아들여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해공항 확장 결정이 박 대통령의 영남권 신공항 공약 파기가 아니냐는 질문에 “공약파기라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김해공항 확장은 사실상 신공항”이라고 답변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앞으로 분단을 넘는 창조적 변화를 이뤄내고, 자유와 행복이 넘치고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주도하는 통일 대한민국을 건설할 수 있도록 여러분께서 국론결집과 국민통합의 선두에 서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