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출석’ 김수민 의원, “리베이트 같은 것 절대 없었다”

-예정보다 10분 이른 9시 50분께 서울서부지검 출석

-“검찰 조사서 소명”…이후 질문엔 말 아껴

[헤럴드경제=신동윤ㆍ구민정 기자] 지난 20대 총선 당시 홍보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김수민(30) 의원이 23일 검찰에 출석했다.

김 의원은 예정된 시간보다 10분 정도 이른 오전 9시 50분께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서울서부지검에 나타났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홍보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김수민(30)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받기 전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변호사와 함께 출석한 김 의원은 “브랜드호텔에 들어온 2억원의 성격이 무엇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리베이트 같은 건 절대 없고요. 검찰 조사에서 모든 것을 소명하겠다”고 굳은 표정으로 짧게 답했다. “박선숙 의원과 (리베이트) 관련해 사전에 얘기한 것 있었는가?”, “당의 지시가 있었는가”라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으로 답하지 않았다.

지난 총선 당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을 맡았던 김 의원은 선거공보를 제작한 인쇄업체 B사와 TV광고를 대행한 S사 등 업체 두 곳으로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던 디자인 관련 벤처기업 브랜드호텔과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총 2억3820만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을 소환한 검찰은 리베이트 수수 혐의 이외에도 브랜드호텔이 국민의당 PI 제작을 담당한 업체로 선정된 배경과 과정 등에 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홍보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국민의당 김수민(30) 의원이 23일 오전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해 조사받기 전 취재진으로부터 질문을 받고 있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한편, 검찰은 김 의원의 리베이트 정황을 사전에 모의했거나 알고도 묵인한 혐의를 받고 있는 왕주현 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을 지난 16일 불러 조사한 바 있다.

오는 27일에는 총선 당시 국민의당 사무총장을 맡았던 박선숙 의원을 같은 혐의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