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의 박승춘 해임요구는 호남 패권 경쟁일 뿐” 폄하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제출한 데 대해 “호남 패권 경쟁일 뿐”이라며 “정치권 상생을 바라는 민의를 따르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야 3당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해 국가보훈처가 주관한 ‘광주지역 호국보훈퍼레이드’가 5ㆍ18 민주화 운동의 가치를 훼손한다는 이유로 박 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제출했다”며 “20대국회 시작부터 정쟁을 목적으로 한 야야협치, 야야소통이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무색케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야 3당의 정치적 주장으로 광주시와 지역단체는 ‘광주지역 호국보훈퍼레이드에 군부대가 참여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냈고, 결국 광주지역 행사는 취소됐다”며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한 호국행사의 취지를 정치적 공세로 덮어버리는 결과를 초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광주지역 행사는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는 치러지지 못했다. 당시 세월호 참사와 메르스 사태가 한반도를 강타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2013년 광주보훈청과 31사단의 공동 주관 아래 민ㆍ관ㆍ군이 함께 행사를 치른 바 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올해 행사는 지난 4월 5일부터 2달 이상 광주시청과 지역 향토사단 등 관계기관의 협조하에 계획ㆍ준비된 것”이라며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한 순수한 호국행사로 5ㆍ18 민주화 운동 가치 훼손과는 무관하다. 그럼에도 박 처장의 해임을 주장하는 것은 호남 민심을 얻기 위한 야 3당의 과열경쟁, 호남패권경쟁의 일면”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변인은 마지막으로 “국가기관장 해임요구가 정쟁의 도구가 돼서는 안 된다”며 “여소야대의 국회에서 민생에 대한 협치를 외면하고, 보훈처장 해임요구라는 공세로 협치를 시작하는 야 3당에 유감이다. 새누리당은 여야가 함께 협치하고 상생하라는 민의에 따라 국회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와 줄 것을 야 3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