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안 제출…“협치하려면 朴이 결단해야”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이 23일 공동으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했다. 6ㆍ25 전쟁 66주년을 앞두고 계획한 호국 퍼레이드에 5ㆍ18민주화운동에 투입됐던 제11공수특전여단의 참여를 추진한 데 대한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다.

이번 해임촉구결의안에는 우상호 더민주, 박지원 국민의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발의하고 야 3당 소속 163명이 찬성했다. 야 3당 원내대표는 결의안 제안 이유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시민을 잔인하게 유혈 진압한 제11공수특전여단을 올해 6.25전쟁 기념 광주 시가행진에 투입하는 행사를 기획‧추진함으로써, 계엄군에 맞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목숨으로 수호한 광주시민을 우롱하고, 군사독재에 항거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비하하는 국민 모욕적인 행태를 자행하고 있다”고 적었다. 

야3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의안과에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 오른쪽부터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정미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 박해묵 [email protected]

박완주 더민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 본청 의안과에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면서 “협치를 강조하는 20대 국회에서 국론분열과 협치를 저해하는 박승춘 보훈처장은 대통령께서 즉각 해임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국민의 뜻 잘 살펴서 협치가 될 수 있도록 인사권자인 대통령께서 결단해주실 것 촉구드린다”고 말했다.

함께 자리한 김관영 국민의당 원내수석 또한 “민주주의 정의 바로 세우는 길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먼저 스스로 용퇴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새누리당이 가장 전향적으로 생각해 이 문제를 운영위원회에서 꼭 처리해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했다.

야당이 박 처장을 겨냥해 내놓은 해임촉구결의안만 지난 2013년과 2015년에 이어 세 번째다. 박 처장은 2011년 2월 이명박 정부 때 임명된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도 직을 유지해 5년 5개월간 일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