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명백한 위반”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청와대는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로 알려진 중장거리 전략탄도미사일 화성-10을 발사한 데 대해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23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한 뒤 “이에 대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어제 논의가 진행됐고 관련 부처에서도 다양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전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갖고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태세를 점검할 예정이다.

정 대변인은 “올해 들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끊임없는 도발이 계속되고 있고 어제도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박 대통령은 군과 지휘관들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을 전하며 우리 군 장병들의 장기간 강화된 경계 태세 유지로 인한 노고를 격려하고 대응태세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 자문위원들과의 통일대화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은 한반도 뿐만 아니라 동북아와 세계평화를 뒤흔드는 중대한 도발”이라며 “만에 하나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감행한다면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더욱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무모한 도발 끝에는 완전한 고립과 자멸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북한 정권은 자각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