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여성장관 “위안부 기록물, 정부지원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부가 위안부기록물의 유네스코내 세계기록 등재를 일체 지원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은 2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사업’ 예산의 삭감 결정과 관련 “정부 차원에서 더 이상 지원은 필요가 없다”며 “기록 등재가 제대로 되려면 민간 차원에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성부는 2016년도 예산에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 등재 추진 사업 항목에 4억4000만원을 배정했으나 전혀 집행하지 않았고, 내년도 예산안에서는 해당 항목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국내 뿐 아니라 세계적인 문제“라면서 ”정부차원의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안일하게 대처할 문제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지난해 12월말 한일 위안부 문제 협상 직후 두 정부가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등재 추진을 보류키로 이면합의 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 등을 인용, ”예산을 추진할 땐 그럴 마음이 없다가 한일 협상이 끝난 직후 중단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 장관은 “(한일협상에서) 그런 내용(이면합의)은 전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면서 “지난해 10월 문화재청에서 민간기구로 넘기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는 컨설팅을 내놨는데 이를 못했다”며 예산삭감 이유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