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폭행 맞고소’ 박유천 소속사 대표 부친 조사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경찰이 자신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을 맞고소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 측 참고인을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달 21일과 22일 박씨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백창주대표의 부친 A씨와 A씨의 지인 B씨를 박씨 측이 제기한 맞고소 사건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성폭행 혐의로 네 차례 피소된 박씨는 자신을 처음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취소한 여성 C씨와 그의 남자친구, 사촌오빠로 알려진 인물 등 3명을 이달 20일 무고와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박씨와 더불어 공동 고소인인 백 대표는 맞고소장 제출 당일 이미 경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았고, C씨 측이 박씨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하기 전 고소를 빌미로 자신들에게 거액을 요구했다고 주장하며, 관련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을 제출했다.

참고인 조사를 받은 A씨와 B씨는 고소장 접수 전 C씨 측을 만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측이 만난 과정에서 A씨 측이 C씨 측으로부터 거액을 요구받은 정황이 있는지와 거꾸로 C씨 측에게 위협을 가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폭넓게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A씨는 박씨가 성폭행으로 피소되기 전 C씨 측을 직접 만나 고소하려는 C씨의 마음을 돌려달라고 말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한 인물이다.

경찰은 백 대표의 진술과 백 대표의 부친 등 관련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조만간 공갈 혐의 피고소자인 A씨와 남자친구, 사촌오빠를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가 어느정도 끝난 뒤에야 박씨를 소환한다는 입장이며, 조만간 박씨 측과 소환 일정 조율에 착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전담팀을 구성해 박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성폭행이나 공갈 등의 혐의 사실 뿐 아니라 세간에 도는 사설 정보지 내용이나 폭력조직 개입설, 성매매 여부 등 여러 의혹에 대한 모든 사실 관계를 확인해 밝힌다는 입장이다.

jin1@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