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저소득층 중증환자 의료비 500만원 전달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공항철도 이성희 대표이사는 22일 인천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을 방문해 중증질환에 시달리면서도 가계경제 어려움으로 제대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환자를 위한 의료비에 써 달라고 김준식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장에게 500만원을 전달했다.<사진>

이번 성금은 공항철도 임직원들이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증해 조성되는 ‘러브펀드’ 기금으로 마련됐다.


이성희 대표이사는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이 중증질환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환우의 치료 기회 확대에 도움을 주게 돼 기쁘다”며 “미력하나마 환우 가족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나아가 지역 사회의 기부 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항철도는 지역 사회발전과 상생을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임직원들이 매월 기증하는 ‘러브펀드’와 회사측에서 조성한 ‘매칭 그랜트’ 기금을 활용해 다문화 가정 등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해피트레인’ 행사, ‘사랑의 연탄 나누기’, 복지시설 정기 후원 및 봉사 등의 활발한 사회 공헌활동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