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시아문화전당서 제7차 아셈 문화장관회의 개회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제7차 아셈(ASEM) 문화장관회의 개회식이 23일 오전 광주광역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개회식에는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윤장현 광주시장, 피오트르 글린스키(Piotr Tadeusz Glinski) 폴란드 부총리 겸 문화부 장관 등 아셈 회원국 문화부 장.차관 20여 명을 포함해 각국 160여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여러 색깔의 끈들이 함께 어우러져 아름다운 매듭으로 탄생하듯이, 창조산업 또한 다양한 문화가 만나 상상력과 창의성 넘치는 콘텐츠를 탄생시킴으로써 발전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각국의 수석대표들은 개막식 행사의 일환으로 문화와 창조경제가 새겨진 부채를 펼치고 다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부채는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의 비전과 이상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참여국과의 문화 교류를 일으키고자 하는 ‘문화의 바람’을 상징해 본 행사에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기념촬영에 이어서 각국 대표단들은 기념손찍기(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여했다. 아셈문화장관회의 개최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지점토에 대표단의 손을 찍은 액자는 동판으로 제작해 이번 개회식이 개최된 국제회의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본회의에 이어 개최된 분과(세션)별 회의 에서는 같은 시간대에 3개의 분과별 세부주제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제7차 아셈문화장관회의 마지막 날인 24일 김종덕 장관은 아셈회원국들과의 논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