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시장’‘사도’ 피시방 손님에게 영화 불법 제공 첫 적발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이하 문체부) 저작권특별사법경찰은 최신 영화를 손님들에게 불법으로 제공한 피시(PC)방 업주와 콘텐츠를 불법으로 복제, 피시방에 공급한 피시방 관리업체 대표 등 7명을 적발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4개 피시방 업주 5명은 2014년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최근 개봉한 ‘국제시장’과 ‘사도’, ‘명량’ 등 총 5332편의 영화를 웹하드에서 직접 내려 받거나 피시방 관리업체로부터 제공받는 방법으로 피시방 서버에 저장해 놓고 손님들에게 불법으로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피시방 관리업체 공동대표 디(D) 씨와 피(P) 씨는 같은 기간 동안 영화 3436개를 웹하드에서 내려받은 후 자신들이 관리하고 있는 2개 피시방에 불법으로 제공했다.


피시방에서 영화를 불법으로 제공하는 사례는 이번에 처음 적발됐다. 문체부는 적발된 피시방 소재지가 중소도시임을 감안할 때 수도권과 대도시 등에도 동일한 사례가 많을 것으로 보고 저작권 특별사법경찰을 통해 지속적으로 단속해 나갈 방침이다.

/mee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