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북한 무수단 미사일 발사, 성공이라고 단언 어려워”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우리 군은 23일 전날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탄도미사일(IRBMㆍ북한식 명칭 ‘화성-10’) 발사가 성공했다고 단언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무수단 발사의 성공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렇게 단언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엔진 성능 면에서는 기술적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우리 군이 판단하는 성공 기준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실전 비행능력이 검증되어야 하고 최소 사거리 이상, 또 정상적인 비행궤적을 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22일 무수단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군 관계자들과 기뻐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북한이 22일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은 사거리 면에서나 비행궤적 면에서 우리 군의 성공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갖췄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추가적인 분석이나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책 논의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응책도 지금 분명히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구체적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지난 5번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 실패 때도 이번과 마찬가지로 높은 각도로 발사가 이뤄졌느냐는 질문에는 “초기 단계에서 실패했던 경우가 많아 비행궤적을 그리지 않았던 경우가 더 많아서 섣불리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방부 나승용 부대변인은 북한 동향과 관련해 “특이동향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다만, 북한 미사일 발사 같은 사안은 김정은 지시에 의해서, 또 필요시 북한 내부의 정치적 결정에 따라 추가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항시 상존하고 있고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 22일 6번째 미사일에 앞서 발사된 5번째 미사일은 150㎞ 가량 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5번째 미사일의 고도가 얼마였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합참 관계자는 공개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