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사무총장 사퇴, 김희옥 후임 인선…새누리당 내분 봉합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권성동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23일 사퇴하기로 결정했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의 (경질) 뜻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은 “내가 (사무총장을) 교체하겠다고 한 이유는 당무보좌에 대한 견해차때문”이라며 “후임 사무총장은 그야말로 중립적이고 능력있는 인사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