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전격 사퇴…與 불안한 봉합

權 “김희옥 위원장 뜻 수용”

일괄복당 결정 후 권성동 사무총장의 사퇴를 둘러싸고 불거졌던 새누리당의 내홍 사태가 23일 극적으로 일단락됐다. 그동안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표결 없이는 사퇴하지 않겠다고 버텨오던 권 사무총장이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의 뜻을 수용하면서 돌연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 이상 계파갈등과 당 내분 상황이 지속돼서는 안된다는 인식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그동안 사무총장 경질을 요구한 김 위원장과 이를 거부해온 권 의원 및 비박계의 ‘대치’를 가져온 쟁점은 명확하게 해명되지 않았다. 그 동안의 명분싸움이 무색한, 원칙없는 미봉책이라는 비판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권 사무총장과 비박계 의원들은 전날까지만 해도 김희옥 위원장의 경질 요구가 “명분도 이유도 없다”며 반대해왔다. 또 권성동 의원의 사무총장 및 혁신비대위원 해임 문제도 김 위원장의 단독 결정이 아닌 혁신비대위원 전원 표결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맞서 왔었다. 그러나 권 사무총장은 그동안 주장해오던 것과 달리 23일 전격 사퇴를 선언했다.

김희옥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근간에 당사무총장 문제로 인해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있다”며 “내가 교체하겠다고 한 이유는 당무보좌에 대한 견해차 때문”이라고 말해 경질의 뜻을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김 위원장은 “당의 기강과 화합 차원에서 필요한 후속조치하고 후임 사무총장은 그야말로 중립적이고 능력있는 인사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사무총장은 김 위원장과 정진석 원내대표에 이은 모두 발언에서 “임명된 지 2주만에 복당결정의 책임을 (김 위원장이) 나에게 묻는 듯한 그런 처사로 인해서 내가 사무총장직을 고수하겠다고 입장을 밝혀왔지만 비대위원장이 유감표명하고 잘 이끌겠다고 각오한 만큼 나는 비대위원장 뜻을 수용한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이형석ㆍ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