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국 사회복지관 차량 정비 지원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기아차가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의 노후차량 정비를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아차는 22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서울시 구로구 기아차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사업인 ‘K-모빌리티 케어(Mobility Care)’ 지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협약에 따라 기아차는 92개 사회복지관의 노후 차량에 대해 최대 200만원까지 수리비를 지원한다. 이날 기아차는 차량 수리를 위한 지원금 1억5000만원을 한국사회복지관협회에 기부했다.

(우측 앞줄부터)기아차 서비스사업부장 변동문 상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강학봉 본부장,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최주환 회장, 전국 기아 오토Q 가맹사어바 연합회 류명현 부회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그외에도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의 보유차량 약 1620대에 대해 연 1회 정비공임료 20%를 할인해준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역사회 사회복지관의 소외계층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차량을 타고 이동할 수 있게 하는 취지”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인정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사업을 발전시켜 복지관을 직접 방문해 차량점검을 실시하고 복지시설 외에 지역사회의 차량수리가 필요한 소외계층들을 대상으로 정비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