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정원,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거점형 연구과제 322억원 지원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이 대학ㆍ연구기관이 보유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기업의 기술혁신능력 제고 및 혁신기술의 사업화 촉진을 하고자 산연전용 및 연구마을 지원과제에 277개 과제를 선정하고 322억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소기업청이 시행하는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산연전용 과제와 연구마을 과제는 지역별로 거점형 기관(대학ㆍ출연연 등)을 선정해 각 기관이 중소기업 연구개발(R&D)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하는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대학ㆍ연구기관과 공동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해 기술혁신, 사업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이다. 기정원은 지난 1월 사업을 공고, 4월 신청접수 후 대면평가를 거쳐 산연전용 183개, 연구마을 94개 지원과제를 선정했다.

기정원은 이번에 선정된 277개 산연전용 및 연구마을 과제 수행자들이 투명한 R&D 자금 집행과 함께 원활히 사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양봉환 기정원장은 “각 지역의 거점형 연구기관이 중소기업 R&D의 전진기지가 돼 세계기술을 선도할 수 있는 강소형 중소기업 육성에 기반이 됐으면 한다”며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자금을 지원받고 있는 기업들이 원활한 사업수행과 투명한 R&D자금 집행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며, 나아가 중소기업을 위한 산학연협력 지원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