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 BIFF 조직위원장, “정관개정 7월 말까지 마칠 것”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김동호 신임 부산국제영화제(BIFF) 조직위원장이 “늦어도 정관개정을 7월 말까지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김동호 집행위원장은 “10월 영화제를 개최하기 전에 영화를 선정하고 초청하기 위해서는 7월 말까지가 정관 개정 시일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늦어도 7월 말까지, 빠르면 7월 중순까지는 표현의 자유와 자율성을 명문화하는 내용의 정관 개정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23일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발언중인 강수연 집행위원장(왼쪽)과 김동호 조직위원장. 윤병찬 [email protected]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동호 집행위원장과 함께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동석했다. 강 집행위원장은 “어렵게 민간 조직위원장 시대를 열었는데 이대로 영화제가 좌초될 수는 없다”라며 “영화인들이 불참을 철회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 영화 없이 영화제를 치르는 건 ‘국적 없는 영화제’가 되는 것이고 이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5월24일 부산시는 영화제 임시총회를 열어 서병수 부산시장이 당연직으로 맡던 영화제 조직위원장 자리를 민간에 이양한다는내용의 원포인트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초대 민간 조직위원장으로 부임한 김동호 위원장은 애초 “올해 영화제를 무사히 치른 뒤 내년 2월 정기총회 때까지 정관개정을 마무리지을 것”이라고 밝혔다. 

23일 열린 부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서 발언중인 강수연 집행위원장(왼쪽)과 김동호 조직위원장. 윤병찬 [email protected]

그러나 23일 기자회견에서는 영화제 측이 밝힌 정관개정 시점 기한이 올해 7월로 앞당겨진 것.

김동호 조직위원장은 “영화계 9개 단체가 회원들의 투표로 불참을 선언한 상황에서 이를 풀려면 명분을 드려야 되겠다는 생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그 명분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자율적인 정관 개정을 하는 것이었고, 작품을 초청하기 위해서라도 7월까지는 정관 개정을 해야 한다는 절박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관 개정에 대해서는 낙관적이며 올해 10월6일 영화제는 확실하게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