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당권 불출마 선언…더민주 당권, 추미애ㆍ송영길 맞대결?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당권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력 후보로 거론된 김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더민주의 당권 경쟁도 한층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김 의원은 23일 입장표명 자료를 통해 “여러 선후배가 출마를 권했고 자신도 고민을 했으나 당은 꼭 제가 아니라도 수권정당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불출마 이유를 밝혔다.

이어 “20대에 등원한 의원 면면이 상당히 안정적이고 내공이 깊기 때문”이라며 “남은 건 정권교체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무엇인가다. 그 역할을 진지하게 숙고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날이 돼서야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신공항 결정을 앞두고 진중한 자세를 취하는 게 도리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공항 결정까지 발표를 유보했다는 뜻이다. 그는 “앞에 있는 정치적 진로는 열어두겠다. 마음의 준비가 되면 다시 한번 진지하게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대권 행보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이다.

김 의원이 불출마로 결정하면서 더민주 당권 경쟁도 재차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이미 추미애 의원은 출마를 공식 선언했고, 송영길 의원 역시 출마를 확정지은 채 공식 발표만 앞둔 상태다. 더민주 한 재선 의원은 “이미 두 의원이 물밑에서 치열하게 선거운동을 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그 뒤로 당권 후보의 출마 및 후보 단일화 등은 김 의원의 결정을 기다리겠다는 기류가 컸다. 박영선, 이종걸 의원 등은 김 의원과 후보 단일화 논의를 진행했고, 김진표 의원도 출마 여부를 확정짓지 않았다. 김 의원의 출마 여부가 주요 변수였던 더민주 당권 경쟁이다.

김 의원이 불출마로 결정하면서 이제 추 의원, 송 의원에 이어 어떤 후보가 공식 출마할지 관심사다. 당 내에선 추 의원과 송 의원 양자 대결 구도로 가거나, 단일화 없이 김진표 의원을 포함해 아예 다자 구도로 진행, 예비경선을 거쳐 최종 3명 후보를 뽑을 가능성이 거론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