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은 ‘명분’ 얻고, 권성동은 ‘실리’ 챙겼지만…與 또 원칙없는 ‘봉합’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23일 김희옥 새누리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사무총장이 ‘대치’ 끝에 극적 타협에 이르렀다. 권 사무총장이 김희옥 위원장의 경질 의사를 받아들여 사퇴하기로 했다. 혁신비대위의 탈당파 무소속 의원 일괄복당 결정 후 권 사무총장의 거취 문제로 불거졌던 당 내분은 일단 봉합됐다.

김희옥 위원장의 경질 통고를 받아들이지 못하겠다고 버티던 권 사무총장이 사퇴하기로 하면서 김 위원장은 ‘명분’을 얻고, 권성동 사무총장은 ‘실리’를 취했다는 게 당 안팎의 얘기다.

김 위원장은 일괄복당을 결정한 혁신비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표결에도 참여해 놓고도 돌연 ‘거취 고민 칩거’에 들어가면서 뒷말을 무성하게 낳았다. 또 칩거를 풀고 당무에 복귀하면서 자신이 직접 인선한 권 사무총장을 경질하겠다고 해 권 사무총장은 물론 비박계에서도 거센 비판을 받았다. 명분도 이유도 명확치 않다는 것이다. 또 권 사무총장과 김영우, 이혜훈 등 비박계 의원들은 “사무총장 해임은 위원장의 단독 결정으로는 불가하다, 혁신비대위원이 참여한 의결로 가능하다”고 주장해왔다. 심지어 김 위원장의 석연치 않은 행보를 두고 사퇴까지 요구하는 목소리도 당내에서 나온 상황이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사무총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그러나 23일 권 사무총장이 돌연 사퇴를 결정하면서 김 위원장은 전당대회까지 혁신비대위를 이끌어갈 명분을 다시금 얻은 셈이 됐다. 권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임명된지 2주만에 복당결정의 책임을 (김 위원장이) 나에게 묻는 듯한 그런 처사로 인해서 내가 사무총장직을 고수하겠다고 입장을 밝혀왔지만 비대위원장이 유감표명 하고 잘 이끌겠다고 각오한만큼 나는 비대위원장 뜻을 수용한다”고 사퇴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과 권 사무총장의 극적 타협의 고리는 정진석 원내대표와 ‘일괄복당 결정 책임이 아닌 당무 견해차’라는 경질 명분이 됐다. 김위원장은 회의 모두발언에서 “내가 (사무총장을) 교체하겠다고 한 이유는 당무보좌에 대한 견해차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 사무총장은 “정 원내대표가 중재안을 제시했다, 비대위원장이 유감표명하고 복당 결정 때문에 경질하는 게 아니라 당무에 관한 견해차 때문에 경질하는 것(이라고 밝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일로 권 사무총장은 ‘실리’를 챙겼다는 분석이 많다. “친박이 때릴수록 존재감이 커진다” “권 의원도 전국구가 됐다”는 얘기까지 당 안팎에서 회자됐다. 권 의원은 이미 법사위원장을 맡은 상황에서 사무총장직을 내놔도 크게 잃을 게 없는 상황인데, 거취 논란으로 오히려 자신의 존재감을 키우고 사퇴결정으로는 당화합의 용단을 내리는 모양새가 됐다는 평이다.

그러나 새누리당으로서는 계파간 갈등으로 인한 내분이 번번히 원칙없는 타협으로 봉합되는 상황이 반복됐다. 정 원내대표가 혁신위ㆍ비대위를 구성해놓고도 친박의 보이콧으로 전국위가 무산되자 최경환, 김무성 두 계파 좌장을 불러 3자 회동으로 당운영 안을 합의한게 대표적이다. 이번에도 김 위원장의 사무총장 경질에 대한 명분과 해임 의결 절차에 대한 쟁점에 어떤 결론도 내지 못하고 원칙없는 타협으로 당 문제를 봉합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