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안] 현직 경찰이 단속정보 주고 뒷돈 받다 체포

○…불법 오락실 업주와 수시로 연락하고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현직 경찰관이 체포됐다. 인천경찰청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남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팀장인 A(58) 경위를 체포,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불법 오락실 업주 B(43) 씨에게 인천경찰청 풍속광역팀 단속 차량 번호와 수사팀 직원의 개인 차량 번호를 알려 줘 경찰 단속을 피할 수 있게 돕는 등 주기적으로 단속 정보를 알려 준 혐의를 받고 있다.

A 경위는 1년간 600여 차례나 B 씨와 휴대전화 등으로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B 씨의 동업자와 오락실 직원 등 3명을 추가로 검거, 조사하는 과정에서 A 경위의 혐의와 관련된 진술을 받고 지난 22일 오후 늦게 A 경위를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이홍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