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비빔밥으로 미국인들의 입맛 사로잡다

대한항공기내식행사
대한항공 한식 전문 기내식 조리사와 객실 승무원이 아스펜에서 열린 푸드&와인 클래식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지난 17일부터 3일간 미국 아스펜에서 열린 ‘제 34회 푸드앤와인 클래식’에서 비빔밥 기내식을 선보이는 행사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대한항공은 한식 전문 기내식 조리사가 조리 장면을 직접 시연하고 비빔밥의 유래와 조리법을 쉽고 흥미롭게 소개했다. 또한 완성된 음식은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직접 나눠주며 눈길을 끌었다.

푸드&와인 클래식은 미국 타임(Time)지가 발행하는 잡지 ‘푸드&와인’이 개최하는 음식·와인 축제다. 매년 6월 열리며 세계적인 유명 요리사와 와인 전문가들이 참가해 80여개의 조리 시연과 요리 경연 대회를 펼친다.

대항항공은 7년째 이 축제에 참가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식 전문 기내식 조리사가 조리 장면을 직접 시연하고 비빔밥의 유래와 조리법을 쉽고 흥미롭게 소개했다. 행사장에서는 대한항공 객실 승무원이 완성된 음식을 방문객들에게 직접 나눠주는 이벤트도 진행했다. 사흘동안 동안 준비한 5000인분의 시식용 비빔밥을 모두 소진하는 등 미국 현지 관람객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대한항공은 기내식으로 비빔밥을 최초로 개발해 1998년 국제항공케이터링협회(IFCA)에서 업계 최고 권위의 ‘머큐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2009년부터는 베를린, 싱가포르, 베이징, 파리 등 국제 규모의 관광 박람회나 주요 음식 관련 행사에 참가해 비빔밥을 포함한 한식 기내식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