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현정 기자의 주말 꿀쇼핑]여름 세일 전초전, 백화점 브랜드 세일 시작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백화점 여름 세일이 일주일 남았다. 백화점들이 계절별 세일을 앞두고 실시하는 브랜드 세일 소식이 한창이다. 아이파크처럼 아예 정기 세일을 다른 백화점들보다 일주일 일찍 시작하는 곳도 있다. 유난히 무더울 것으로 전망되는 올 여름에는 세일이라도 시원한 가격으로 소비자들을 반겨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AK플라자는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전 점에서 브랜드 세일을 진행한다. 폴로와 빈폴, 헤지스, 타미힐피거, 라코스테 등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는 30~40% 세일에 나선다. 구두와 핸드백, 남녀의류, 아동복 등 전 상품군이 10~30%까지 가격을 낮추고, 점포별로 일부 브랜드는 최고 50~70%까지로 그 할인폭을 넓힌다.

구로본점은 지하 1층 이벤트홀에 수영복 시즌매장을 열고, 아레나 비키니 수영복(3만9000원)과 엘르 래시가드(4만5500원) 등을 특가로 판매한다.

수원AK타운점은 ‘슈즈 팩토리 대전’을 열고 ABC마트와 레스모아, 나이키 등의 여름신발을 최고 70%까지 할인 판매한다. 4층 이벤트홀에서는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프로스펙스 등의 스포츠 브랜드들이 최대 70%까지 할인 판매에 나선다.

분당점은 5층 이벤트홀에서 ‘바캉스 페스티벌’을 열고 여름 청바지와 래시가드 등 여름 휴가지에서 입기에 적합한 제품들을 세일한다. 게스진과 CK진 등의 반바지와 티셔츠를 3만원대에 판매하고, 엘르와 레노마, 아디다스 등의 래시가드는 3만9000원부터 나온다.

용산 아이파크백화점이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하는 가운데, 직원들이 세일을 알리는 홍보물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아이파크백화점]

아이파크 백화점은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여름 정기세일을 진행한다. 여름 상품과 패션, 가구, 잡화, 취미 등 전 품목에 걸쳐 10%부터 최대 30%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패션관 6층 행사장에서는 래쉬가드 특집전이 열린다. 아디다스의 남성 래쉬가드는 4만1000원, 밀레는 5만2000원이다. 컬럼비아의 여성 래쉬가드는 6만4000원, 디스커버리는 5만6000원 등 특가 제품이 다양하게 준비됐다.

패션관 4층에서는 탠디와 소다, 미소페 등 7개 브랜드가 참여하는 행사가 열린다. 샌들과 운동화 등 여름 제품이 30~70%까지 세일에 나선다.

‘여름 바캉스룩 페스티벌’에서는 레노마와 아레나 등 수영복 브랜드들이 비치드레스, 밀짚모자 등 휴가지 패션을 소개한다. 취미 전문 편집매장인 ‘토이&하비’에서는 공중 촬영이 가능한 ‘갤럭시 비지터6’ 드론을 10만9000원 특가에 20개 한정 수량으로 선보인다. 야외에서 사용할 수 있는 ‘JBL 블루투스 스피커’도 4만9000원 특가로 나온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4일부터 29일까지 전 점포에서 ‘상반기 결산 블랙위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50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총 800억원 규모의 이월상품을 푸는 대규모 행사다. 할인폭은 최대 50%까지다.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는 LG와 삼성 등 13개 가전 브랜드의 제품을 KB국민카드나 현대카드로 구매하는 고객에게 구매금액대별로 10%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한다.

오는 24일부터는 빈폴과 빈폴키즈, 랄프로렌, 폴로 등 캐주얼 브랜드 10여곳이 시즌오프를 시작한다. 올 봄과 여름 상품을 10~30% 할인 판매한다.

압구정본점은 오는 26일까지 5층 대행사장에서 ‘이태리 명품 브랜드 키톤 패밀리 세일’을 연다. 남성 셔츠와 여성재킷 등 이월 상품이 30~50% 할인가로 선보인다. 행사 물량은 총 50억원 규모다.

무역센터점은 오는 26일까지 지하 1층 대행사장에서 ‘앤디앤뎁 대전’을 진행한다. 행사 물량은 총 60억원으로 바지와 스커트, 블라우스 등의 이월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대표 상품으로는 바지 10만원, 블라우스 12만원, 원피스 14만원 등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