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수사] 檢, ‘롯데케미칼 원료 중개업체’ 대표 집중 조사

[헤럴드경제=법조팀] 롯데그룹의 비자금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롯데케미칼의 원료구매 거래 과정에 대해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부장 조재빈ㆍ손영배)은 원료 수입 중개업체인 A사의 대표 G씨를 최근 수일간 집중 조사했다.

롯데케미칼이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를 수입할 때 일본 롯데물산을 거래 중간에 끼워 넣어 거래 대금을 부풀린 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것이다.

A사는 롯데케미칼의 원료 수입 거래에서 중개업무를 담당했다. A사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원료 수입 업무는 A사가 다 한 것이고 일본 롯데물산에서는 한 일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와 관련 롯데케미칼 측은 “일본 롯데물산 측에 제공된 수수료는 무역 금융을 주선해 준 대가”라고 해명한 바 있다.

검찰은 이런 해명을 구체적으로 입증할 자료를 내놓으라고 롯데 측에 요구했지만 “현재까지 어떤 자료도 제출받지 못했다”고 수사팀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정운호(51ㆍ수감 중)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의 롯데면세점 입점 로비 의혹 수사도 진척을 보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지난 11일 구속한 B사 대표 이모씨를 상대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

B사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맏딸인 신영자(74)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실제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검찰 조사에서 “B사는 신 이사장의 업체이고 회사 전반에 관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B사를 비롯한 주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신 이사장의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