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베이트 의혹 김수민 측 “당 지시후 꼬리 자르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4ㆍ13 총선 당시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의 측근이 이번 사건은 김 의원 개인의 일탈이 아닌 국민의당 지시였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당의 지시로 (허위) 계약이 이뤄졌고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밝혔다고 23일 한 일간지는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관계자는 “김 의원이 대표를 지낸 브랜드 호텔은 국민의당 홍보기획 업무를 수행하고 돈을 받았을 뿐이고 오히려 국민의당이 선거비용을 허위로 회계 보고했다”며 “그 주체가 왕 부총장과 박선석 의원이란 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고발 취지”라고 폭로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당이 김 의원에게 책임을 넘기고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분위기가 감지되는데, 김 의원이 이 사실을 그대로 검찰 조사에서 밝히면 당이 힘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현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는 23일 오전 김 의원을 소환해 리베이트 수수 의혹 조사에 들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