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신선함을 만나는 ‘프레시 데이’ 행사 개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버거킹이 23일 전국 버거킹 매장에서 신선한 토마토와 레인포레스트 얼라이언스(Rainforest Alliance, RA) 인증 아메리카노 무료쿠폰을 증정하는 ‘프레시 데이(Fresh Day)’ 행사를 진행한다.

국내에서 처음 진행하는 프레시 데이는 매일 아침 매장에서 신선한 토마토를 직접 잘라 버거를 만드는 등 엄선된 식재료만을 사용하는 버거킹 햄버거의 최상의 품질을 고객들에게 알리기 위한 이색 행사다. 23일 오전 10시부터 매장당 선착순 100명을 대상으로 버거 단품 혹은 버거 세트 메뉴 구매 시 신선한 토마토 1개와 RA인증 아메리카노 무료쿠폰 1매를 증정한다.


‘QSC(Quality, Service and Cleanliness)’를 중시하는 버거킹은 자체적으로 엄격한 품질 관리 시스템을 운영하며 엄선된 재료만을 사용한다. 유통기한 및 제품 온도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재료는 반송하는 등 재료의 신선도 유지와 변질 방지에 힘쓰며 최상의 품질을 유지한다.

프레시 데이에 토마토와 함께 쿠폰으로 증정하는 버거킹 아메리카노는 버거킹이 지난해 11월 도입한 RA 인증 원두를 사용한 것이다. RA 인증 마크는 환경 보호와 노동자의 안전까지 고려해 생산하는 커피에 부여하는 것으로, 국내 햄버거 브랜드 중에서는 버거킹이 최초로 RA 인증 원두를 사용하며 착한 소비를 유도하고 있다.

버거킹 마케팅팀 관계자는 “버거킹은 가장 맛있는 버거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햄버거 브랜드로서 엄선된 재료만을 사용한다“며 ”이번 프레시 데이 행사를 통해 고객들에게 버거킹 버거에 사용되는 재료의 신선함을 알릴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