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올 뉴 XC90’ 안전등급 상향…보험료 31% 인하될 듯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볼보의 플래그십 SUV인 ‘올뉴XC90’이 다음달 국내 공식 판매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안전 등급 상향에 따라 보험료가 크게 인하될 것으로 보인다.

볼보자동차코리아(대표 이윤모)는 23일 ‘올뉴XC90’이 보험개발원에서 실시한 신차등급평가 결과, 기존 2등급에서 10등급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뉴XC90’의 보험료가 31%가량 떨어질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차량등급평가란 소비자가 부담하는 자동차보험료의 형평성 제고와 자동차 수리비 지급 비용을 경감 차원에서 차량 모델 별로 차량 자체에 대한 보험료 기준을 산출하는 제도다. 


보험개발원은 일정 조건의 충돌 상황에서 차량이 손상되는 정도와 사고 발생 시 차량의 수리 용이성에 따른 위험도 차이에 따라 최저 1등급부터 최고 26등급으로 나누고 이에 따라 적정 보험료를 책정한다.

또 차종 별로 한 해 동안 발생한 손해액의 통계에 따라 매년 갱신되는 손해율이 반영되기 때문에 볼보 차량의 낮은 사고율을 감안해 향후 더 높은 등급으로 상향 조정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측은 덧붙였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이사는 “볼보자동차의 안전기술과 내구성에 대한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에 차량 성능만으로 테스트하는 새로운 방식의 신차 등급평가를 받게 됐”며 “올뉴 XC90 출시를 계기로 앞으로는 모든 신차에 대해 그에 합당한 등급평가를 받아 고객들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