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미사일을 막아라” 미·일 MD능력 공조강화

한·미·일 방어체계 초비상

일본은 북한이 신형 중거리 탄도 미사일 ‘무수단’ 발사에 사실상 성공한 것으로 나타나자 미일 공조로 미사일방어(MD) 능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23일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밤 도쿄 총리 관저에서 개최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 각료 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요격 역량을 서둘러 향상시킨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이런 긴박한 대응에서 볼 수 있듯 일본 정부는 열도를 사정권 안에 두는 무수단의 성능 향상에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마이니치신문 23일자에 의하면,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22일 북한이 발사한 무수단 1발이 고도 1000km까지 도달했다는데 대해 “솔직히 놀랐다”고 말했다. 이 정도 높이로 쏘아올릴 경우 일본 미사일 요격 시스템의 중추인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 SM3(요격 가능한 최고 고도 300km)의 사정 범위를 벗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현재의 미일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중·저고도 요격을 상정하고 있기에 일본 방위성은 미국과 신형 요격미사일 공동 개발을 서두를 방침이라고 마이니치는 소개했다.

이미 일본은 현재보다 더 높은 고도에서 요격할 수 있는 해상배치형 차세대 요격 미사일 ‘SM3블록2A’(최고 고도 1000km 이상)를 2017년도(2017년 4월∼2018년 3월)에 처음 생산한다는 목표를 세워두고 있다.

더불어 일본은 요격 가능한 최고 고도가 300km인 해상배치형 요격 미사일 SM3와약 20km인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의 사이에 해당하는 요격 타이밍을 최고 요격 고도 150km인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로 메우는 ‘3단계 요격 체제’ 구축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더해 기존 PAC3의 개량형으로 사정이 2배인 ‘PAC3 MSE’의 도입도 검토할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미일MD 체제 구축을 위한 미국과 일본의 요구는 한층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도 급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22일(현지시간) 북한의 무수단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 우방들을위해 미사일 방어체계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역설했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 워싱턴 이그재미너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카터 장관은 미 켄터키주 포트 녹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무수단 미사일 발사는 아태 지역 우방 보호를 위해 미사일 방어체계를 강화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터 장관의 이런 미사일 방어체제 강화 발언과 관련, 중국의 강력한 반발 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의가 어떤양상을 띠게 될지 주목된다.

카터 장관은 “이유가 무엇이든, 성공 수준이 어느 정도든 북한의 이번 발사는 우방인 한국과 한반도 주둔 미군 보호는 물론이고, 일본과 미국 영토를 지키려면 우리가 현재 하는 일을 계속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보여준다”며 아태 지역에서의 미사일 방어체계 강화를 강조했다.

김수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