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운명의 날④]진짜 승자는 도박산업?…690억원 판돈 걸린 英 사상 최대 정치 도박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23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일이 밝았지만 결과는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세계 투자자, 기업인, 정치인이 투표 결과에 따른 대책 마련에 분주한 가운데 도박업계만 미소짓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영국 최대 도박업체 윌리엄힐에 따르면 브렉시트 국민투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도박업계는 2000만 파운드(약 339억원)를 벌어들일 것으로 추산된다.

앞서 지난 20일 가디언도 브렉시트가 영국 사상 최대 정치 도박 이벤트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도박 전문사이트 벳페어를 인용해 브렉시트로 인해 이날까지 최소 4050만 파운드(약 687억원)의 판돈이 몰린 것으로 추산했다.

윌리엄힐은 “2014년 스코틀랜드 독립 국민투표 때와 마찬가지로 투표 당일 판돈이 최고로 몰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윌리엄힐은 유럽피언 챔피언십의 경우 5억 파운드(약 8478억원), 월드컵 결승전만 해도 2억 파운드(약 3391억원)를 벌어들인다. 스포츠경기에 비하면 도박산업에서 정치 이벤트는 매우 작은 부분을 차지한다.

하지만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전 양상이 펼쳐지면서 이례적으로 정치 이벤트에 대한 판돈이 커졌다. NYT는 “도박업체 운영자들에게 불확실성은 노름꾼들을 모으는 최고의 수단”이라고 지적했다.

정치 이벤트 관련 베팅사이트 폴리티컬베팅닷컴의 설립자 마이크 스미스슨은 “투표 직전인 21일과 22일에만 브렉시트 결과 내기에 300만 파운드(약 51억원)가 모였다”며 “브렉시트는 엄청난 베팅 규모를 보이고 있는 역대 최고의 이벤트”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했던 조 콕스 하원의원 피살 사건 이전만 해도 EU 탈퇴 여론이 다소 우세했다. 투자자들은 브렉시트에 대비해 파운드화와 영국 주식을 팔아치웠다.

콕스 의원 피살 이후 EU 잔류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주식 시장은 다시 상승세를 보였다. 하지만 막판까지 여론조사마다 찬반 지지율이 아주 근소한 차로 엇갈리고 있어 결과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박빙인 여론조사와 달리 도박업계에서는 EU 잔류에 베팅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미스슨은 “내기 참여자의 4분의 3은 EU 잔류에 돈을 건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노팅엄 경영대학의 도박 연구 책임자인 레이턴 본 윌리엄스는 “내기를 할 때 사람들은 가능한한 모든 정보를 찾아본다”며 “여론조사는 그중 한가지일뿐”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