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의원, 판검사 회식에 변호사 남편 불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신의 딸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해 논란을 빚은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 감사 당시 고위 판검사들과의 회식자리에 변호사인 남편을 합석시킨 사실이 드러났다.

23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2012년 부산고등법원 국정감사 이후 국회 법사위 소속 의원들이 부장판사 이상급 간부들과 가진 식사자리에 서영교 의원의 남편 장 모씨가 합석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당시 법사위 소속이었던 서 의원은 “남편이 부산에 출장을 왔다”며 장 변호사를 회식자리에 불러 간부들에게 남편을 소개했다.

식사자리에 있던 한 참석자는 “국감기간에 고위직 판사들과의 회식자리에 변호사 남편을 불러 사적인 만남을 갖게 한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서 의원은 같은 해 대검찰청 국정감사가 끝난 뒤에도 감사장급 이상 고위 간부들과의 술자리에도 남편 장변호사를 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서 의원은 “부산고법 국정감사 날에는 재판 때문에 부산에 내려온 남편을 만난 사실은 있다”며 “대검찰청 회식자리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한편 서 의원은 2014년 자신의 딸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서 의원은 지난해 자신의 동생을 5급 수행비서로 채용하는 등 거듭된 ‘가족 채용’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