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암동 DMC 마지막 4필지 재공고

-교육ㆍ첨단, 첨단 업무, 랜드마크…구역별 재공고

-“DMC, 서울 서북권의 디지털 창조도시 거점으로 만들겠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ITㆍ미디어산업 클러스터로 성장 중인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의 마지막 4필지를 재공고한다고 23일 밝혔다.

재공고하는 용지는 교육ㆍ첨단 1필지, 첨단 업무 1필지 등 4만6843㎡ 규모다. 여기엔 지난해 7월 공고했던 랜드마크 2필지도 포함된다.

이번 재공고에 들어가는 DMC 4필지의 세부적인 위치도

시는 2개 필지(F1 약 3만777㎡, F2 약 6만484㎡)로 약 3만7262㎡를 공급하는 ‘랜드마크 용지’엔 상암 DMC의 상징 건축물로 초고층 빌딩을 건립, 숙박ㆍ업무ㆍ문화집회시설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한때 랜드마크 부지 개발사업은 사업비 3조7000억원, 높이 640m, 133층 규모 건물을 목표로 공사 초읽기에 들어간 바 있다. 하지만 2008년 사업자의 경영여건 변화 등으로 무산됐다.

이후 2015년 7월께 시는 필지에 ‘건축물 층수 100층 이상’ 규정을 삭제, ‘건축법상 초고층 또는 랜드마크적인 건축물’로 설정하는 등 제한 완화에 나섰지만 1월엔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이번 공고는 지난해 7월과 같은 조건으로 진행한다. 유찰이후 수차례 간담회를 가졌지만 더 이상 공급조건 완화가 어렵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한편 교육ㆍ첨단용지(D2-1 약 7526㎡)엔 글로벌 교육연구기관이 들어선다. 시는 구역을 세계적인 산학연 클러스터로 만들 방침이다.

자리엔 미디어ㆍ엔터테인먼트, IT 관련 전문교육 연구기관 또한 함께 조성된다.

ITㆍBT 기업과 DMC 전략업종은 첨단 업무용지(B4-2 약 2054㎡)에 차릴 예정이다. 일대를 디지털 콘텐츠 제작 시설까지 확충, 연면적 70% 이상을 업무시설과 공연장 등에 투자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30일 DMC첨단산업센터에서 공급용지에 대한 공급조건 등을 안내하는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와 함께 시는 교육ㆍ첨단용지와 첨단 업무용지는 9월, 랜드마크 용지 계획서는 11월까지 접수받을 계획이다.

서동록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랜드마크 용지를 포함한 잔여용지 4필지 재매각을 추진해 DMC단지 조성을 마무리 짓겠다”며 “DMC를 세계적 디지털 산업의 메카로 만들어 서울 서북권 디지털 창조도시 거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