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고가 보행길 서울광장서 미리 만난다

-서울시, 보행길 축소판 ‘서울역7017 인포가든’ 시민 공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내년 4월 완성되는 서울역 고가 보행길을 서울광장에서 미리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서울광장 서편, 서울도서관 모퉁이 옆 보행통로에 18m의 녹색 보행로가 조성됐다. 보행로에는 실제로 고가 보행로에 놓일 소나무, 장미 등 다양한 종류의 나무와 꽃을 심은 대형 식재화분이 도심 속 작은 정원을 이룬다.

서울시는 서울광장에 서울역 고가 보행길의 축소판인 218㎡ 규모의 ‘서울역7017 인포가든’을 23일 시민들에 공개했다.

‘서울역7017 인포가든’은 각각 전시관과 안내관으로 활용할 2개의 원통형 구조물과 대형 식재화분 10개, 조명등 3개로 구성됐다.

직경 5m, 높이 4m의 전시관은 스마트 미디어 기술을 활용, 시민들이 실제로 들어설 서울역 고가 보행길과 서울역 일대의 변화될 모습을 가상 영상으로 미리 경험해보고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개방형 공간이다.

중앙에 설치된 스마트 미디어 테이블에서는 터치스크린을 통해 서울역 고가의 역사와 보행길 완공 후의 모습을 3D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시관은 밖에서도 안이 잘 들여다보이도록 사방이 트인 통유리벽을 설치했다. 


안내관(직경 3.5m, 높이 3.8m)은 서울역7017프로젝트관련 정보를 안내할 업무지원공간으로 활용한다.

전시관과 안내관 위에는 각각 장미와 반송을 심어 도심 속 푸른 보행로의 매력을 더했다.

10개의 대형 식재화분은 인포가든 18m보행로에 놓인다. 화분에는 반송과 백송, 소나무, 사계장미 등 다양한 수종의 나무와 꽃을 심어 작은 정원으로 꾸몄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23일 오전 10시 ‘서울역7017 인포가든’에서 ’서울광장에서 미리보는 서울역 고가 보행길 체험행사‘를 개최한다. 서울역 고가 주변지역 주민과 서울역7017프로젝트 시민위원, 박원순 서울시장과 설계자인 위니마스 등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인포가든 양 옆으로 이어진 보도 약 25m 위에 실제 서울역 고가 보행로를 프린팅해 입힌 가상의 보행로를 걸어보고 인포가든 전시관과 수목들을 둘러보며 내년에 만나게 될 서울역 고가 보행길을 구체적으로 그려볼 예정이다.

‘인포가든 오픈 주간’인 26일까지 인포가든 무대와 서울광장 등에서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를 연다.

박원순 시장은 “인포가든은 서울역 고가 보행길을 미리 볼 수 있는 축소판”이라며 “노후화된 자동차 길을 사람 길로 되살려 사람을 살리고, 지역을 살리고, 경제를 살리는 새로운 서울형 도시재생의 대표적 모델인서울역7017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