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법-유암코 MOU 체결, 회생기업 지원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고도예 기자]서울중앙지법(법원장 강형주)은 22일 연합자산관리 주식회사(UAMCO)와 회생 기업의 효율적인 구조조정 지원을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유암코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급증한 은행권 부실채권을 처리하기 위해 2009년 6개 은행이 출자해 설립한 부실채권 전문회사다.

법원은 회생 가능성이 있는데도 단기적으로 자금이 부족해 회사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 유암코의 신규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소개할 계획이다.

유암코는 △자산 매입 후 재임대 프로그램 △신규자금 지원 △회생 담보권 변제 등 방법으로 기업 구조조정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올 하반기 1000억 원 수준의 1차 기업 재무안정펀드를 조성할 방침이다.

법원 관계자는 “기업에 신규자금을 지원함으로써 효율적인 회생 절차가 진행되고 조기 시장 재진입이 가능해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