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국내 기업의 일본 원료의약품 시장 진출 지원한다

- 일본서 한ㆍ일 민관 공동 심포지움 개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23일 일본 도쿄에서 ‘한ㆍ일 민관 공동 심포지움’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움은 지난해 식약처ㆍ후생노동성 간 체결한 의료제품 분야 협력각서(MOC) 후속조치로, 국내 원료의약품의 일본 수출확대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해 양국 정부와 제약협회가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양국 의약품 최신 규제동향, 의약품 GMP 규제 현황, 의료기기 허가ㆍ심사 제도, 신약 개발 동향, 약가정책, 의료기기 산업동향 등이 공유된다.

한국측은 김관성 식약처 의약품안전국장, 신준수 의료기기정책과장, 한국제약협회,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관계자와 소속 회원사 등이 참석한다.


일본측은 모리 카즈히코 후생노동성 심의관, 토미나가 토시요시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 수석심의역, 일본제약협회, 일본의료기기협회 관계자와 소속회원사 등이 참석한다.

한편 식약처는 24일 주일한국대사관 주최로 개최되는 ‘한ㆍ일 제네릭 제약포럼’에도 참석한다.

이번 포럼은 국내 원료의약품 제조사와 일본 제네릭의약품 제조사 간 우호적 협력관계를 위해 처음 개최된다, 한국제약협회와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가 참여한다.

일본은 보건분야 재정 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제네릭의약품 시장 비율을 2020년까지 80%로 확대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향후 제네릭의약품 생산에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는 “이번 심포지움과 포럼을 통해 한ㆍ일 양국 간 의료제품 분야 상호협력을 증진하는 한편, 국내 제약기업의 애로사항을 정책적으로 해결해 일본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