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24일 ‘제30회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 행사’ 개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세계 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24일 서울 중구 그랜드 앰버서더호텔에서 ‘제30회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행사’를 (재)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와 개최한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손문기 식약처장을 비롯해 오제세 의원, 송석준 의원, 박민표 검찰청 강력부장, 조찬휘 대한약사회 회장, 이경희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이사장, 불법마약류 퇴치유공자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1부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식에서는 각계 축사와 정부포상(44명)으로 진행된다. 특히 20여년을 마약퇴치에 헌신한 조재연 서울남부지방검찰청 검사가 홍조근정훈장을, 이재규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대구지부장이 국민포장을 수상한다. 


2부 기념식은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내 중독재활센터 입소자의 난타공연을 통해 마약류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마약 중독 재활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손문기 식약처장은 “정부는 국제사회 마약 정책 흐름에 발맞춰 마약 중독자에 대한 사후관리와 마약류 오남용 예방을 위한 교육‧홍보, 재활교육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마약류 범죄근절 종합대책 등을 통해 마약없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