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비가 썼다던 가지, 실제 여드름 치료에 ‘탁월’

[헤럴드경제] 중국 당나라의 양귀비가 피부 관리에 사용했다고 알려진 가지의 추출물이 실제 여드름 치료에 큰 효과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2일 서대헌 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 연구팀은 가지에서 추출한 루페올이라는 성분이 여드름 환자의 피지 생성과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부작용이 없으면서도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천연물·전통의학에서 여드름에 효과가 알려진 식물로 연구했으며, 다섯가지 후보 식물(짚신나물, 쥐오줌풀, 석송, 가지, 강황) 중, 가지가 항지질, 항염, 항균, 독성의 측면에서 가장 효과가 있어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

가지 안 항여드름 활성을 가지는 물질은 트리테르펜(Triterpene) 계통 화학물인 루페올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가지에서 추출한 농도 2%의 루페올을 여드름 환자에게 하루 두 번씩 4주 동안 사용한 결과 피지 생성이 58% 감소했고 염증도 6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루페올은 물과 친하지 않아 피부 장벽을 잘 투과하며, 변형을 잘 견뎌 화합물을 만드는데 적합하다. 아울러 매우 안전한 물질이란 것이 이전 연구에서 알려졌다.

또 피부 속 모낭에 각질이 쌓이는 현상이 감소하고 세균에 대한 저항은 높아진다는 점도 확인됐다.

서 교수는 “루페올을 제품화해 여드름 환자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다만 가정에서 가지를 얇게 자르거나 갈아서 얼굴에 붙이는 ‘가지팩’ 정도의 수준으로는 루페올 농도가 너무 낮아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분야 최고 저널인 미국피부연구학회지(J Invest Dermatol)에 지난해 게재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