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친구 살해한 뒤 불지른 50대 검거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함께 살았던 어머니의 친구를 잔인하게 살해하고 불까지 지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평소 알고 지내던 70대 여성을 목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박모(50ㆍ여) 씨를 긴급체포했다고 23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 16일 오후 11시 30분께 서울 중랑구 상봉동 B씨(78ㆍ여)의 집에서 여성용 타이즈로 B씨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 방안을 뒤져 현금 19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가 자신의 범행 흔적을 인멸하기 위해 방화한 것으로 보이나 박 씨는 방화 혐의에 대해선 현재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사 과정에서 박 씨는 살인ㆍ절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무직으로 여관 등을 돌아다니며 숙식하다 피해자와 지난 2월께 보름동안 함께 동거하기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동기와 방법에 대해 수사할 계획”이라며 “피의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