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새누리당, 靑 빼면 특조위 연장 제안해 거절”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새누리당으로부터) 청와대를 조사대상에서 제외하면 조사기간을 연장해주겠다는 제안을 받았지만, 거부했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TF 발족식에서 그간 새누리당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 기한 연장을 놓고 물밑협상을 진행해왔던 사실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TF를 발족시킨 배경과 관련 ‘새누리당의 무관심’과 ‘성역 없는 조사’를 이유로 들었다.

그는 “몇 차례 협상과정에서도 새누리당은 전혀 성의를 보이지 않았고 어떻든 시간을 보내기만 해서 협상을 통해 물밑 정리를 할 지 아니면 공개화해서 국민과 함께 싸울 것인가를 고민했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세월호 TF 발족식 및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우 원내대표를 비롯한 위원들이 목걸이는 세월호 희생자 어머니들이 만든 목걸이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어 “이제 더이상 물밑협상 만으로는 새누리당의 성의가 있다는 게 불가능하다는 판단에 기초했다”며 “성역 없는 조사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해양수산부가 세월호 특조위의 기한을 3개월 연장하는 안을 내놓은 데 대해 “(이미) 특조위는 앞으로 3개월 동안 보고서를 작성할 수 있는 기간이 보장돼 있다”고 지적하고선 “무엇을 연장했다는 건가, 이런 식으로 국민을 속이나”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덮고 넘어가자는 태도로는 도저히 국민과 야당 설득할 수 없고 정말 오만한 자세”라며 “지금이라도 연말까지 특조위가 정상적으로 조사활동 할 수 있도록 (기간을) 열어주시고 인력과 예산을 배정하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TF 간사인 박주민 의원 또한 모두발언에서 “대통령과 청와대에 대한 조사를 빼주면 (특조위의 기한을) 보장하겠다는 제안이 있었다는 것에 충격적인 느낌이 든다”며 “세월호 참사는 여러 가지 사회적 의미 갖는 참사로써 이거에 대한 진상 규명 등을 위해 TF차원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